“리브라, 단일 통화 연동 스테이블코인도 검토”…계획 수정?

댓글0
조회6

페이스북이 암호화폐 ‘리브라’를 당초 계획했던 여러 국가의 법정통화 기반 바스켓 연동 모델이 아닌 단일 법정통화만 연동하는 방식으로 출시하는 방안을 포함해 다각도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로이터통신 보도를 인용, 페이스북 자회사 리브라용 디지털지갑 개발사 ‘칼리브라’의 데이비드 마커스(David Marcus) 총괄이 한 은행 세미나에 참석해 “리브라가 여러 통화를 묶는 바스켓 연동 모델 대신 단일 법정화폐를 기반으로 하는 스테이블코인 방식으로 출시하는 방안도 열어두고 있다”고 밝혔다.

마커스 총괄은 “프로젝트의 주요 목표는 좀 더 효율적인 결제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라며 “달러 기반 스테이블코인, 유로 기반 스테이블코인 등 다양한 스테이블코인을 기반으로 하는 것도 고려해야 할 옵션 중 하나”라고 말했다.

당초 페이스북은 리브라의 법정통화 바스켓으로 미국 달러(50%), 유로화(18%), 일본 엔화(14%), 영국 파운드(11%), 싱가포르 달러(7%)를 구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날 마커스 총괄은 이와는 다른 방식으로 리브라 출시를 준비할 계획도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지난 14일(현지시간) 리브라협회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리브라협회 선언문에 서명했다. 최근 리브라는 페이팔, 마스터카드, 비자 등 7곳의 파트너사가 잇딴 탈퇴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탈퇴 러시 후 출범한 리브라협회…한 배 탄 21개 파트너사는?

오는 23일(현지시간)에는 마크 저커버그 대표가 리브라 관련 청문회에 증인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페북 저커버그, 23일 미 하원 리브라 청문회 나온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 

이 게시물의 나머지 글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