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수도’ 서울시, 행정서비스 구축 2차 추진…사업 내용은?

댓글0
조회5

서울시가 블록체인 기반 행정 서비스 구축을 위한 2차 사업에 착수한다. 다음달 1차 사업 개발을 마무리하고, ‘민주주의 서울’과 ‘서울시민카드 통합 인증 확산’ 등  2차 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오는 12월부터 5개월 동안 ‘2019 블록체인 기반 행정서비스 구축’과 관련한 2차 사업을 수행한다.

다음 달 1차 사업이 마무리 된 후 2차 사업을 진행하면 내년 4월 준공을 목표로 한다.

2차 사업 분야는  ‘서울시민카드 통합(사설)인증 확산 적용’과 ‘시민 참여 직접 민주주의 실현’이다.

‘서울시민카드 통합(사설) 인증 확산 적용’ 사업은 서울시의 온라인 행정서비스에서 본인 확인과 전자서명 활성화로 보안성을 강화하는 것이 목적이다.

1차 사업 개발 당시 서울시는 시민카드 앱에 공개키 기반의 표준화된 인증 체계를 구축하는 데 주력했다.

이번에는 법인용 서울시민카드 통합 인증서를 발급하고 검증하는 체계를 구현한다.

사업 내용에 따르면 기업 및 공공기관에서 기관 명의의 전자서명에 사용할 수 있는 인증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또한 법인용 서울시민카드 통합 인증서를 신청하고 발급받을 때 비대면 확인 절차를 구현할 수 있도록 개발한다.

서울시는 모바일 투표 시스템인 ‘엠보팅’과 대금지급확인시스템인 ‘대금e바로시스템’에 이를 적용할 예정이다.

‘시민 참여 직접 민주주의 실현’은 본인 여부나 서울 거주 여부 확인으로 민주주의 서울 투표 결과 신뢰도를 제고하는 것이 목적이다.

1차 사업에서는 서울시의 통합 인증체계를 구축했고, 본인확인이나 전자서명용 인증체계 및 비대면 자격확인 체계를 개발했다.

이번에는 민주주의 서울 투표이력 및 결과를 블록체인에 저장하거나 관리하는 오픈 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를 개발한다. 이를 통해 ‘시민토론’의 제안이나 투표 내용, 투표 변경 내용을 관리할 수 있게 된다. 또한 민주주의 서울과 블록체인에 저장된 투표결과를 비교해 위변조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민주주의 서울 투표시 본인여부나 서울 거주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홈페이지에서 서울시민카드 통합 사설 인증을 적용하고, 서류 없는 온라인 자격검증 플랫폼을 활용해 온라인 자동 거주지를 확인하고 전송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서울시가 지난해 발표한 5개년 중장기 계획인 ‘블록체인 도시 서울 추진’ 중 하나이다.

서울시 계획에 따르면 오는 2022년까지 5년 동안 총 1233억 원을 블록체인 분야에 투자하기로 했다.

블록체인 산업 활성화를 위해 5개 분야(집적단지 조성, 전문인재 양성, 기업성장 지원, MICE산업 지원, 민관협력 강화)에 투자하고, 14개 분야에 블록체인기반 행정서비스를 구축하기로 했다.

14개 분야는 시민 참여 직접 민주주의 실현, 서류 없는 온라인 자격검증, 마일리지 통합관리, 중고차 매매 신뢰체계 구축, 시간제 노동자 권익보호, 서울시민카드 통합 인증, 하도급 대금 자동지급, 시민주도 스마트 헬스케어, 온라인 민원서류 위변조 방지, 기부금품 관리내역 공유, 민간위탁금 관리체계 혁신, 전기자동차 생애주기 관리, 친환경 태양광 전력 거래, 블록체인 표준 프랫폼 구축 등이다.

지난 5월에는 행정서비스 구축을 위한 1차 사업에 착수했다.

개발 분야는 ‘서류 없는 온라인 검증’, ‘마일리지 통합관리’, ‘서울시민카드 서비스 확산’ 이다.  ‘기부금품 내역관리 공유’, ;온라인 증명서 위변조 방지’,’스마트 헬스케어’ 분야는 사전 기술검증(PoC)을 진행했다.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 관계자는 “1차 사업 때 만든 시스템을 2차 사업 때 확산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면서 “내년에는 서류 없는 온라인 자격 검증 시스템이나 인증체계 등을 통해 행정 서비스에 확산 도입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썸네일 출처=셔터스톡 

이 게시물의 나머지 글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