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오비코리아, 상폐 기준 재정비 “투명성·시장성·합법성·지속성 본다”

댓글0
조회2

글로벌 암호화폐거래소 후오비 코리아가 프로젝트 투명성과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암호화폐 상장폐지 기준을 재정비한다.

11일 후오비 코리아는 상장폐지 기준을 재정비하고 부적격 프로젝트를 절차에 따라 상장폐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상장폐지 기준으로는 △투명성(개발 진행 상황 공개) △합법성(각종 범죄와의 연관성) △시장성(거래량을 통한 미래 가치) △사업 지속성(프로젝트팀 신뢰) △후오비 코리아 브랜드 이미지 훼손 여부 등이 대상이다. 

해당 기준에 따라 상장폐지가 결정되면 투자자에 충분한 공지 기간을 거쳐 상장폐지가 진행된다. 

 후오비 코리아는 현재 일정 기준에 부합한 프로젝트를 걸러내어 투자자에게 경고하는 ST(Special Treatment, 투자 유의 종목) 제도를 운용 중이다. 이번 상장폐지 기준을 통해 ST 제도가 더욱 강화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후오비 코리아는 “프로젝트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높여 건강한 거래 활성화를 이끌고 나아가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후오비 글로벌(Huobi Global)은 지난해 상장폐지 기준을 공개하고 대상 프로젝트에 경고 조치 후 상장폐지를 진행하고 있다. 후오비 코리아는 해당 가이드라인을 기준으로 삼되 한국 시장에 맞춰 적용할 방침이다.

 후오비 코리아 박시덕 대표는 “투자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고 건전한 거래 환경 조성을 위해 상장폐지라는 엄격한 제도를 도입하게 됐다”며 “후오비 코리아는 앞으로도 다양한 상장 프로그램을 통해 미래 가치가 있는 프로젝트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안전한 거래 활성화를 위해 힘써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

이 게시물의 나머지 글 보러가기